자료실

Q&A

교육안내

top TOP

Home > 고객센터 > 공지사항

공지사항

한국생산성본부인증원 장애물없는 생활환경인증 건축물 - 울산전시컨벤션센터 기공 소식

  • 작성자 엄기현(kheom)
  • 작성일시2018-02-21 오후 1:05:08
  • 조회수896

건립 추진 18년만에 ‘첫 삽’… ‘마이스 산업’ 중심지로


울산전시컨벤션센터 27일 기공식

2000년 진장유통단지 조성 추진

예산·당위성 등 문제로 중단

역세권 개발 본격화로 재추진

4만2,982㎡·지상 3층 규모

2020년 완공… 경제 활성화 기대




울산전시컨벤션센터가 건립 추진 18년 만인 오는 27일 기공식을 갖는다. 사진은 울산전시컨벤션센터 조감도.



울산전시컨벤션센터가 건립 추진 18년 만에 첫 삽을 뜬다.

울주군 삼남면 교동리 일원에 들어서는 센터는 총 사업비 1,678억원이 투입되며 부지 4만3,000㎡, 건축연면적 4만2,982㎡,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지어진다.

오는 2020년 12월 준공 예정인 센터 내부에는 전시장(8,000㎡), 컨벤션홀(최대 1,200명 수용), 회의실, 주차장, 업무시설, 각종 편의시설 등이 들어선다.

센터는 한국생산성본부인증원으로부터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Barrier Free)’ 예비 인증에서 최고 등급인 ‘최우수’를 획득해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의 시설접근·이용과 이동권을 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울산전시컨벤션센터는 지난 2000년 초반 진장유통단지 조성 당시 최초로 건립 필요성이 제기됐다.

이후 추진 과정에서 예산과 규모, 건립 당위성 문제 등으로 중단 위기가 많았으나 최근 KTX울산역 역세권이 개발되면서 본격 추진됐다.

전시컨벤션산업은 지역경제 파급효과가 높은 고부가가치 산업이다.


건립 타당성조사 용역 수행기관인 한국컨벤션전시산업연구원에 따르면 개관 후 5년간 센터 운영에 따라 예상되는 직접소비효과는 3,498억원, 생산유발효과는 4,919억원, 부가가치유발효과는 2,540억원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행정안전부 지침에 따라 직·간접 고용효과를 산출했을 때, 건립 사업 추진 시 발생되는 일자리는 1,312개에 이르고, 향후 30년간 전시컨벤션센터 운영 시 행사기획·장치서비스 등 관련 산업에 총 3,240개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울산시는 ‘마이스(MICE) 산업’ 육성을 위해 전시컨벤션센터 운영 초기 3년 동안은 울산도시공사에 전담조직을 구성해 지원하기로 했다. MICE는 회의(Meeting), 포상관광(Incentives), 컨벤션(Convention), 이벤트와 전시(Events & Exhibition)의 머리글자를 딴 것이다.

앞서 지난해말 진행된 시공사 선정 종합평가에서는 지역 업체인 성안건설, 한결종합건설과 컨소시엄을 구성한 한진중공업이 뽑혔다.

울산시 관계자는 “KTX 울산역 역세권의 랜드마크가 될 울산전시컨벤션센터가 2020년 완공되면 중소기업의 수출 역량을 높이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울산시는 오는 27일 전시컨벤션센터 건립 현장에서 ‘울산전시컨벤션센터 기공식’을 갖는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http://www.iusm.co.kr/news/articleView.html?idxno=788049


목록보기

온라인 견적 문의

닫기

인증구분 업체명 *
담당자 종업원수
담당자연락처 - - 담당자휴대폰번호 * - -
이메일 @
주소

우편번호 찾기

제목 *
내용 *
첨부파일
자동등록 방지

문의하기